유재완의 목구조 건축 교실

제 목 :  유재완의 목구조 건축 교실(8) E-mail :  
작성자 :  유재완 조회수 :  2333
등록일 :  2005/2/27 (17:55)
홈페이지 :  http://www.logschool.co.kr
IP Adress :  218.155.59.188
내 용 :

나무의 물리적 성질을 잘 이해하면 목재로 인해서 발생할 수 있는 하자를 예방할 수 있다. 목재의 올바른 선택은 목구조물을 잘 만드는 데 필요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목재의 변형
나무가 뒤틀리고 팽창하거나 수축하는 것은 주로 나무가 가지고 있는 수분의 작용에 의한 것이며, 대기습도에 따라서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나무의 중심(수심)을 포함하는 목재에서 이런 변화가 가장 크게 나타나고, 수심에서 멀리 떨어진 부분으로 만든 목재일수록 이런 변화가 더 적게 나타난다. 가운데에 수심을 가지고 있는 목재를 절반으로 자르면 활 모양으로 휘게 된다. 이같은 현상은 건조되지 않은 나무를 사용할수록 더욱 크게 나타난다. 함수율이 높은 변재 부분이 함수율이 비교적 낮은 심재 부분보다 수축이 더 크게 생김으로서 발생하는 현상이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이와 같은 목재는 사용하기에 적절치 못하지만 간혹 곡면에 이용할 수도 있다.

나무의 바깥부분은 배가 부르게 되고, 반면에 나무의 안쪽 부분은 오목하게 된다. 과거에는 나무를 제재하기 전에 물 속에 1~2년간 담가두어서 나무의 수액을 제거한 후에 사용하기도 했다. 물 속에 오래 담가두었던 나무는 비교적 더 고르게 건조되고 작업하기가 쉽다. 판재에 변형이 생기면 대패질을 하기고 곤란하고, 이때 임시로 교정을 하려면 오목한 부분에 물을 부어서 젖게 한 다음에 젖은 면을 뒤집어 놓으면 표면이 펴져서 작업을 할 수 있게 된다. 보와 같이 큰 목재 부재에 변형이 생기는 것을 최소화 하려면 부재의 길이 방향으로 톱집을 넣고 쐐기를 박아서 변형을 일으키는 힘을 사전에 상쇄시키는 것이 좋다.

목재의 선택
수심의 위치에 따라서 3가지 유형으로 분류해서 볼 수 있다. 첫째는 수심이 전혀 포함되지 않은 목재이고, 대체적으로 큰 원목으로 만든다. 이 경우에는 목재 내부에 변형을 일으키는 힘의 균형이 이루어져서 갈라지거나 뒤틀리거나 꼬임이 생길 가능성이 적다. 둘째는 수심이 가운데 있는 목재로서 변재와 심재 사이에 생기는 힘의 불균형이 수심에 의해서 제거되기 때문에 변형이 비교적 적게 일어나지만 수심을 중심으로 방사상으로 갈라짐이 생긴다. 셋째는 수심이 목재의 중심에서 벗어난 경우이고, 변재와 심재 사이의 함수율 차이로 인해서 목재내부에 힘의 균형이 깨져서 뒤틀림이나 꼬임이 생긴다.

목록 수정 삭제 추천 다음글 이전글